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키스탄 석유가스공사, 71억 달러 규모 석유, 가스 산업 프로젝트 계획




  우즈베키스탄 석유가스공사(Uzbekneftegaz)가 올해 안에 외국인 투자자와 합작으로 71억 달러 규모의 프로젝트를 실시할 것이라고 리아 노보스티(RIA Novosti)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석유가스공사 측은 석유, 가스 시설 현대화 및 재정비 사업으로 39개의 프로젝트를 실시할 계획이다. 총 프로젝트 비용 중 자기자본-11억 달러, 외국인 투자 및 대출-51억 달러, 우즈베키스탄 부흥 개발 기금 대출-5억 5천만 달러, 나머지는 우즈베키스탄 은행의 대출 자금으로 구성되어있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 중인 러시아 석유회사 루코일(LUKOIL)은 2019년 완공을 목표로 26억 달러 규모의 칸딤(Kandym) 가스전 처리 시설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며, 완공 후 81억㎥ 규모의 가스를 처리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우즈베키스탄 석유가스공사와 중국 석유천연가스공사(CNPC)는 제4 중앙아시아 가스 파이프 라인 건설을 2017년까지 완공하겠다고 밝혔으며, 프로젝트 비용은 8억 달러에 달하고 완공 후 매년 200억㎥ 규모의 가스가 중국으로 수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한국 IRED 기업은 2020년까지 우즈베키스탄 슈르탄(Shurtan)가스 화학 단지 확장 건설을 위한 기술적 해결방안을 모색 중이며, 총 프로젝트 비용은 5억 7천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 uzdaily.com



작성일 : 2015. 04. 06


조회수 0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