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키스탄 정부, 안그렌(Angren) 경제특구 투자 협력 개발 회의 개최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지난 10월 2일 안그렌(Angren) 경제특구 투자 협력 개발 회의를 개최하였다.

   

 이는 안그렌 경제특구가 신상품 개발, 원자재 공정 그리고 과학성능을 겸비한 상품 개발에 큰 잠재력을 가지고 있음을 나타낸다고 안그렌 경제특구 관계부서측은 언급했다.

 

 그동안 안그렌 경제특구 16개 분야 사업에 관련하여 2억 2,500만 달러가 투자되었고, 그 중 8개 분야에 1억 6,300만 달러 상당의 프로젝트가 완료된 결과, 약 84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창출되는 효과를 가져왔다.

 

 구체적으로 안그렌 경제특구 내 외국계기업인 안그렌 샤카르(Angren Shakar)는 하루 1,000톤 가량의 설탕을 생산중이며, 안그렌 쿠부르 자보드(Angren Quvur Zavodi)는 동파이프, ELG-NUR은 에너지 절약형 램프를 생산중이다.

 

 회의에서 정부는 안그렌 경제특구와 관련 외국인 투자에 대한 세제 혜택 증가, 외국인 직접 투자 및 외국계 기업의 투자 유치 강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하였다.

 

 안그렌 경제특구는 2012년 4월 13일 대통령령에 따라 타슈켄트 지역에 지정되었으며, 향후 30년간 운영될 계획이다.

  

출처 : uzdaily.com



작성일 : 2014. 10. 06


조회수 0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