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우즈베키스탄] 위기방지기금 소비 형태는 사실 확인 이후에 검증 가능 – 재무부장관





우즈베키스탄에서는 총 389억의 자금 유용 사례가 2,438건 적발되었다. 파르호드 바키예프(Farhod Bakiyev) 상원의원은, 9월 10일 ‘올리 마즐리스(Oliy Majlis, Supreme Assembly of Uzbekistan) 상원 7차 전체회의’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발표했다.

 

예산법 제173조에 따르면, 금융 기관과 회계 회의소의 재무부서는 각각 금융 거래 전, 중, 후에 예비, 경상 및 후속 통제를 행사할 수 있다. 그러나 상원의원에 의하면, 법을 위반한 자금 사용자는 계약서를 작성하며 이는 재무부에 등록된다.

 

회의에서 파르호드 바키예프 상원의원은 ‘재무부 장관으로서 법률과 모순되는 협정을 체결하고, 재무부에 등록하고, 지불을 하는 것을 어떻게 평가할 수 있습니까?’라는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티무르 이스메토프(Timur Ishmetov) 재무부장관은 질병의 대유행과 관련하여 위기방지기금이 조성되었으며, 법령에 따르면 기금 사용 희망자가 직접 계약을 체결할 수 있도록 되어 있는 것은 각종 질병으로 인한 결과를 방지하기 위해서임을 강조했다.

재무부장관은 ‘이것은 신속한 자금 조달을 위한 것입니다. 공화당 특별위원회는 자금의 즉각적인 배분과 그들의 독립적 용도를 결정했습니다. 물론 그러한 조건에서는 우리의 수표가 사후관리, 즉 금융거래가 완료된 후의 수표로만 제한됩니다.’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또한, ‘사실상 자금 배정 후 현장 방문을 통해 위기방지기금의 지출을 연구할 수 있습니다.’라고도 언급했다. 이를 통해 밝혀지는 위반사례들은 검찰당국에 통보된다.

 

티무르 이스메토프(Timur Ishmetov) 재무부장관은 금융당국의 재무부 업무에서 단점을 인정했다. 그는 ‘국고운영에 대해서는 당신이 옳습니다. 공교롭게도 공공조달에 관한 법률에 반하는 계약을 이행하거나, 금고에 등록하지 않고 대금을 지급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국고 분할을 정당화하고 싶지는 않지만, 확인된 단점도 있습니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더해, 장관은 큰 실수나 예산 자금의 부적절한 사용의 인정으로 안디잔 지역의 재무부 고위 관리들이 해임되었다고 덧붙였다.

 

재무부 산하의 위기 방지 기금은 3월에 설립되었다. 9월 19일 현재, 기금의 수입은 10조 숨(9월 23일 현재 중앙은행 금리 기준, 9억 6천 9백만 달러), 지출은 9조 4,900억 숨(9억 1천 9백만 달러)이다. 기금의 수익 측면을 보충하기 위해, 정부는 예산 단체 직원들에 대한 인센티브 지급을 2021년 1월 1일까지 중단하기로 결정했다.

 



작성일 : 2020. 09. 23

조회수 1회

최근 게시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