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자동차 수입 18배 증가




 올해 최초로 10개월 동안 인근 카자흐스탄 공화국에서 우즈베키스탄으로 자동차 수입이 18배 증가했다.

 카자흐스탄 자동차 산업 협회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은 지난해 1,900대의 자동차를 수출한 것에 비하여 자동차 수출량은 올해 3배 증가하여, 총 6,000대 수출을 기록하였다. 협회는 올해 연말까지 자동차 수출량이 7,000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했다.

 카자흐스탄의 자동차 공장 중 최대 규모인 코스타나이 지역의 SaryarkaAvtoProm(SAP)에서는 중국의 JAC, Yutong, Ankai 승용차 및 트럭, 버스와 Chevrolet, Ravon와 Hyundai사의 자동차가 생산된다.

이 이외에 상용차 생산업체로 우스티카메노고르스크(Ust-Kamenogorsk)지역의 Aziya avto, 세미팔라틴스크(Semipalatinsk) 지역의 SemAZ, 콕셰타우(Kokshetau)지역의 KAMAZ Injinirin 그리고 알마티 지역의 현대 트랜스 카자흐스탄(Hyundai Trans Kazakhstan)회사와 대우 버스조립업체(Daewoo Bus Kazakhstan)가 운영되고 있다. 

2020년 10개월 간 카자흐스탄에서는 총 6만 1,800대의 차량이 생산되었고, 이 중 승용차의 비율은 52.5%이다.

수출면에서는 3,100대(1872% 증가)로 우즈베키스탄에 가장 많이 수출되었으며,

2위로는 러시아에 2,800대(64% 증가),  이외에 키르기스스탄에 59대(228% 증가),

벨라루스에 55대(129%증가)의 자동차가 수출되었다.

돈으로 환산하면 우즈베키스탄에 6,700만 달러, 러시아에 2,500만 달러, 벨라루스에 52만 8,000달러, 키르기스스탄에 50만 7,000달러가 수출되었다.

 



작성일 : 2020. 11. 22


조회수 1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