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우즈베키스탄] 한국석유공사, 아랄해 가스전 사업에서 철수




 한국석유공사(KNOC)는 2013년 9월 아랄해 가스전 사업에서 철수하겠다고 우즈베키스탄 국영석유가스공사(Uzbekneftegaz)에 통보했다.

 

 석유공사는 자체 판단 결과 아랄해 탐사광구의 경제성과 탐사 유망성이 낮다고 평가하고 8월 탐사 2기 작업이 만료되면 사업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 석유공사가 이 사업에 투입한 비용은 약 3,1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사업의 총 투자 규모는 1억 1천만 달러 이상이다.

 

 2006년 8월, 우즈베키스탄 정부는 한국, 러시아 중국, 말레이시아의 4개국 석유사들과 35년 기한의 아랄해 가스전 생산물분배협정(PSA)을 체결한 바 있다.

 

 하지만, 2011년 말레이시아의 국영 에너지 기업 페트로나스(Petronas)가 가스전 사업에서 철수하고, 2013년 한국석유공사도 철수를 결정함에 따라 현재는 루코일(LUKOIL)사, 우즈벡석유가스공사, 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CNPC)만 가스전 사업에 참여중이다.

 

 

 

출처 : trend.az



작성일 : 2013. 12. 04


조회수 0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