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카자흐스탄] 카스피해 파이프라인 컨소시엄, 항만 터미널에서 원유 선적 중단





카스피해 파이프라인 컨소시엄(CPC)은 흑해의 악천후로 인해 원유 선적을 중단했다.

"2023년 11월, 노보로시스크 항구에 기상 경보가 여러 차례 발령되었으며, 카스피해 파이프라인 컨소시엄은 이를 엄중히 취급한다. 참고로, CPC Tengiz 터미널에서는 석유 생산 및 환경 안전 요구 사항을 엄격히 준수하면서 기상 경보에서 5단계 내에서 석유 적재 시스템 (САҚ)을 통해 석유 생산을 계속할 수 있다"고 CPC의 보고서에 언급되었다.


САҚ의 구조는 불안정한 날씨 조건에서 석유 생산의 일상적인 운영을 중단해야 하는 상황에서 석유 생산에 가능성을 제공하였으며, 노보로시스크는 풍속은 초당 22-24m (79.2-86.4km/h), 파고는 6-8m으로 현재 매우 불안정한 기상 조건이 형성되어 있다.


현재는 노보로시스크 항구의 선장이 기상 경보를 발표를 한 상황이며 이에 따라 CPC 항만 터미널에서 석유 적재가 중단되고 유조선이 대기 장소로 이동하였다.

석유 탱크 공간은 거의 찼으며, 이로 인해 화주로부터 석유를 할인된 가격으로 공급받고 있다.

출처 : Каспий құбыр консорциумы теңіздегі терминалда мұнай тиеуді тоқтатты (inform.kz)

번역 : 김예지



작성일 : 2023. 11. 27

조회수 5회

留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