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 균형 잡힌 외교 정책을 유지할 것





카자흐스탄 공화국 무크타르 틸루베르디(Мұхтар Тілеуберді)외교 장관이 일본의 NHK 방송국과의 인터뷰에서 러시아, 중국, 일본, 터키, 유럽과 관련된 외교 정책의 기본 방향에 대해 말했으며, 그가 카자흐스탄의 다자적이고 평등한 외교 정책을 고수한다는 점을 언급했다고 카즈인폼(Kazinform)에서 보도했다.


외교 장관은 인터뷰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역사적 관점에서 카자흐스탄은 그들과 친밀한 국가들이라고 말했다. "나는 우크라이나의 상태가 매우 걱정된다. 카자흐스탄에 있어,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역사적으로 우호적인 국가들이다. 카자흐스탄 대통령 카심 조마르트 토카예프는 두 국가의 지도자들과 지속적으로 접촉하고 있고, 협상테이블에 앉아 분쟁을 해결하기 위한 평화롭고 외교적인 방법을 찾기 위해 초대하고 있다" 라고 카자흐스탄 외교 장관이 말했다.


그는 특히 경제적 관점에서 러시아와 카자흐스탄이 밀접한 관계에 있다는 것과, 러시아 연방에 대한 제재들이 카자흐스탄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언급했다.

"카자흐스탄은 러시아에 대한 제재들에 동참하지 않을 것이지만, 우회 할 수 있는 여러 가능한 방법들을 이용하지 않는 원칙을 지킬 것이다. 카자흐스탄은 다자 외교를 수행할 것이다. 우리는 러시아와 중국, 우리 중앙아시아 이웃들 뿐만 아니라 미국, 일본, 유럽 국가들, 영국과

같은 세계적인 강국들과 상호 이익이 되고 균등한 관계들을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이것은 우리에게 모든 국가로부터 투자를 유치하는 기회를 줄 것이다." 라고 무크타르 틸루베르디(Мұхтар Тілеуберді) 외교 장관이 말했다. 특히 카자흐스탄의 운송 및 물류를 위한 환승 지점으로서 발전 잠재력에 특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장관의 의견에 따르면, 카자흐스탄은 외국인 투자자들을 유치하고,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허브가 될 수 있다.


"올해는 카자흐스탄과 일본의 수교 30주년이 되는 해이다. 우리는 최근에 높은 수준의 관계를 달성했고, 의회 우호의 틀 안에서 이 관계를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간주한다." 라고 틸루베르디 장관이 결론지었다.


무크타르 틸루베르디 카자흐스탄 부총리 겸 외교 장관이 제 9차 "중앙아시아-일본" 외교장관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도쿄를 방문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번역 : 이예은

출처 :

Қазақстан теңдестірілген сыртқы саясатты ұстанады – Мұхтар Тілеуберді: 2022 жылғы 26 желтоқсан, 17:27 - inform.kz жаңалықтары



작성일 : 2022. 12. 26

조회수 1회

최근 게시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