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 문화의 자부심- 매사냥




오늘날 카자흐스탄 민족은 매 사냥의 고대 전통을 이어가고 있다. 이러한 유형의 사냥은 대대로 이어져 내려온 카자흐스탄 문화의 자부심으로 남아 있다.

3000년이 넘은 이 전통은 카자흐스탄의 많은 카자흐 가족들 사이에서 여전히 보존되고 있다. 약 300가구가 고대 전통을 보존하고 이것을 그들의 주요 직업으로 삼았다.

그러한 가족 중 하나는 아얀 세이츠잔(Ayan Seyitzhan)의 가족이다.

"아나돌루(Anadolu)" 에이전시와의 인터뷰에서 세이츠잔(Seyitzhan)은 카자흐스탄 남부 지역의 나른(Naryn)에 살고 있으며 3대째 가금류 농장에 종사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그는 아버지로부터 사냥의 모든 비결을 배웠다.

“아버지는 할아버지에게 배웠다. "어린 시절부터 기억나는 것은 우리 집에 항상 매가 있었다."라고 세이츠잔(Seyitzhan)은 말했다.

매 사냥꾼은 처음에 둥지에서 작은 새끼를 가져가는 방법, 길들이는 방법, 사냥하는 방법을 가르치는 방법을 배운다.

"사냥꾼은 매를 둥지에서 가져와 집에서 기르고 사냥할 준비를 한다.

이것은

수 년 간의 과정이다.

매 사냥을 직업으로 삼으려면 어린 시절 부터 그 철학을 배워야 한다.

우리와 같은 가족 덕분에 이 오랜 전통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할 수 있다.

우리는 여러 세대에 걸쳐 매를 길러왔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타무라(Atamura)라는 매와 함께 다양한 토너먼트에 참가한다고 말했다.

아타무라(Atamura)는 현재 4살이고 여우 10마리를 사냥했다.

또 다른 사냥꾼은 누르가이프 이리술리(Nurgayip Yrysuly)이다. 그의 가족들은 매 사냥 전통을 대대로 이어오고 있다.

그는 몽골지역에 카자흐스탄 민족이 살고 있는 바얀-올기 지역에서 약 40년 동안 이러한 직업에 종사했다.

"어렸을 때 매 사냥을 할 때 딸을 데리고 갔다. 이제 그녀는 나보다 새와 더 친근하다. 그녀에

관한 영화가 만들어졌다. 우리는 조상 때부터 우리 민족의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작성일 : 2022. 12. 25


조회수 2회

최근 게시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