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키르기스스탄] 키르기스 고위 정부 관계자, 러시아 군사기지 15년 연장 언급





키르기스 고위 정부 관계자, 러시아 군사기지 15년 연장 언급

 

 키르기스스탄의 한 고위 정부 관계자는 키르기스스탄내 러시아 군사기지 임대기간을 15년 연장시킬 수 있도록 하는 것에 대한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사파르 이사코프 키르기스 대통령실 국제 국장은 이번주 초 러시아와 키르기스 정부 대표가 모이는 자리에서 이에 대한 잠정적인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말했다.

이사코프 국장에 따르면, 러시아는 2017년까지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쉬켁에서 40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 칸트 기지를 포함한 군사시설을 이용할 수 있었다. 새로운 합의 사항은 2017년 이후 적용될 것이며, 러시아측은 임대기간을 더 늘리기를 원한다고 한다.

그는 또한 "러시아측은 키르기스스탄의 군사시설 이용에 대해 49년 임대 계약을 요구했다. 지금 우리는 원칙적으로 15년 임대로 합의를 보았다"고 언급하면서 " 그러나 러시아 합동 군사기지 사용에 관한 주요 합의가 즉시 이행되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의 견해로는 이것이 5년 단위로 이루어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그는 추가 15년 주둔에 대한 합의는 여전히 논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러시아는 현재 키르기스스탄의 군사기지 사용을 위해 매년 약 450만 달러를 키르기스스탄에 지불하고 있다.

 

채무협정

키르기스스탄의 러시아 군사기지에 관한 문제는 올해 초 알마즈벡 아탐바예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이 모스크바를 방문했을 때, 러시아-키르기스스탄의 관계를 복잡하게 만들었다. 또한 여태까지 미지불된 칸트 기지 사용료 1500만 달러에 대한 문제가 양국사이에 논의사항으로 떠올랐다.

당시 러시아 대통령 드미트리 메드베데프는 러시아 국방부에 키르기스스탄의 부채 탕감을 지시했다. 그러나 러시아 매체는 이에 대해 러시아에 대한 키르기스스탄의 부채가 약 4억9300만 달러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사코프는 "이번 문제에 관해서는 이번주 회담에서 논의되었으며, 러시아는 이번 가을에 1억 8천900만 달러의 부채를 탕감해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덧붙여 그는 이번 협상의 한 부분으로, 러시아는 키르기스스탄의 이슥쿨(Issyk-Kul)에 위치한 소비에트 시기의 어뢰-테스팅 시설의 48% 지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남아있는 3억 달러의 부채에 대해서는 어떠한 이자율도 적용되지 않으며, 2016년에 증진적으로 탕감되기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자세한 사항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 협정의 주요 합의 사항은 다음 달에 서명하기로 되어있다.

이같은 키르기스-러시아 사이의 새로운 합의는 비쉬켁 바깥에 위치한 미국의 마나스 공군기지 철수 준비에 대한 반응으로 보여진다.

아탐바예프 키르기스스탄 대통령은 2014년까지의 현재 계약이 만료됨에 따라 미국은 아프가니스탄으로의 군사 및 비군사 보급품 수송을 위해 사용하던 마나스 공군기지로부터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한편, 러시아는 타지키스탄에 위치한 러시아 군사기지 사용을 49년으로 연장하는데에 대한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출처: Radio Free Europe/ Radio Liberty

  

 

작성일 : 2012. 08. 16


조회수 0회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