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터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터키 B20 컨퍼런스 고용세션 참석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이 3일부터 5일까지 터키 앙카라에서 열리는 B20(비즈니스 20) 컨퍼런스에 고용분과 위원 자격으로 참석한다.

 

 B20은 G20 국가 간에 경제계 협의체다. 이번 회의에서는 각 분과별로 정책건의안을 논의, 확정해 11월 개최될 G20 정상회의에 제출하게 된다.

 

 한국에서는 이승철 부회장을 비롯해 송재희 중소기업중앙회 부회장, 황진우 한화 상무 등이 경제계 대표로 참석한다.

 

 이 부회장은 고용, 무역, 금융, 인프라·투자, 반부패, 중소기업 등 6개 분과 중 고용 세션에 한국대표로 참여해 현재 한국에서 논의되는 노동개혁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다른 나라 경제계 리더들과 고용 현안에 대한 해법을 모색할 예정이다.

 

 B20 경제계는 G20 정책건의안에서 3대 글로벌 고용현안으로 지속적인 실업률 증가, 청년 실업 및 여성의 노동시장 참여율 저조, 신기술 발전에 따른 기술 불일치(저숙련도 업무와 고숙련도 업무 사이에 끼인 노동인구 증가) 문제 등을 꼽았다.

 이러한 글로벌 고용현안 해결을 위해 B20 경제계는 고용창출을 위한 기업 환경 구축, 청년 및 여성 고용률 제고, 기술 불일치 해소를 목표로 정책 건의안을 제시했다. 

 

 이 부회장은 "G20 경제계는 중장년층과 청년고용의 조화, 여성 고용률 제고 등 공통의 과제에 대해 고민하며 해법을 모색하고 있다"며 "우리나라도 임금피크제 도입, 임금체계 개편, 파견 규제 완화 등으로 고용창출이 가능한 노동시장 구조로 바꾸어야 지속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머니투데이뉴스



작성일 : 2015. 09. 04

조회수 1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