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터키] 터키 중앙은행, 기준금리 14%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





터키 리라화는 외환 개입과 금 기반 투자 상품 덕분에 통화 보호 예금 계좌가 도입된 12월 24일 이후 좁은 범위에서 거래되고 있습니다. 에너지 비용이 급격히 증가하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관광 수입 감소에 대한 기대가 낮아짐에 따라 금리 결정에 시선이 쏠렸습니다. 

오늘 21시에 발표되는 미국 연준(Fed)의 금리 인상이 예상되는 반면, 터키 중앙은행(CBRT)의 결정은 내일 14시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금리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방향으로 지속될 것이라는 예측입니다.


지역적 위험, 에너지 비용 상승, 인플레이션 수치가 지난 2월 54.4%까지 치솟았음에도 불구하고 중앙 은행은 이번 주에 정책 금리를 14%로 유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로이터 통신사 설문조사에 참여한 18개 기관 모두 통화정책위원회(MPC) 회의에서 금리가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설문조사의 연말 기대치에는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반복적으로 언급한 저금리 정책이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에도 불구하고 포기될 것이라는 기대는 포함되지 않았다.

로이터 통신사의 설문 조사에서 연말 기준금리 예상 질문에 대해 9개 기관 중 8개 기관은 14%, 한 기관은 12%로 추정했습니다.


통화위기를 촉발한 500bp(5퍼센트 포인트) 금리 인하 와 함께 기준금리 를 14% 로 인하한 후에 중앙은행(CBRT)은 1월에 기준금리 인하를 중단했습니다 . 중앙은행(CBRT)는 경상수지 흑자가 인플레이션을 낮추고 모든 정책이 리라화를 우선시할 것이라고 발표했습니다. 현재 50 % 를 넘어섰고, 앞으로 수 개월 내로 70 % 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인플레이션과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에너지 비용의 기록적인 증가로 인해 경제학자들은 연말 인플레이션 기대치를 수정했습니다.


출처 :



작성일 : 2022. 03. 16

조회수 3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