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터키] 터키, 지난 10년 간 밀가루 제품 수출로 22억 달러 벌어들여




터키 분(粉)류 산업 협회(TFIF) 책임자의 말에 따르면, 터키는 지난 10년간 밀가루 제품을 수출함으로써 220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에렌 귄한 울루소이(Eren Günhan Ulusoy) 씨는 동기간 120억 달러의 밀 수입에서 100억 달러의 부가가치를 창출했다고 아나돌루 에이전시(Anadolu Agency)에 전했다.

 

울루소이 씨는 터키가 세계 밀가루 수출 시장 20% 이상의 점유율로 파스타 수출 시장에서 2위를 차지했다고 말했다. 터키의 밀가루 수출은 18년 기준 330만톤으로 2001년 약 17만 톤에서 20배 증가했다.

 

"터키는 1억 달러 정도의 밀가루를 수출하면서 1.1억 달러의 밀을 수입했습니다. 작년 밀가루 제품군 수출액은 총 2.4억 달러였고 총 부가가치는 약 1.4억 달러였습니다"

울루소이는 국제 유제품 밀러 협회 (IAOM) 유라시아 이사도 지냈다.

 

그는 터키가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밀 생산량이 많은 나라이며 매년 1,900만톤을 소비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나 생산이 지역 소비 때문에 밀가루 제품 수출 수요를 충족시키지 못했다고 한다.

 

"2001년에 밀 재배 면적이 930만 헥타르였지만 19년엔 700만 헥타르 이하로 떨어졌습니다."라며, "만약 경작지 9백만 헥타르를 확보한다면, 기대 수확량은 2천만 톤 이상이 될 것이고, 밀의 수입은 필요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10,000여 년 전 세계 최초라 여겨지는 밀 재배는 터키의 남동부 샨르우르파(Şanlıurfa) 지방의 유명한 유적지 괴벡리테페(Göbeklitepe)에 기원을 두고 있다고 덧붙였다. 터키는 81개 주에 535개의 밀가루 공장을 활발히 운영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출처 :



작성일 : 2019. 07. 13

조회수 0회

최근 게시물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