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터키] 헝가리, 세르비아를 통해 터키스트림(TurkStream) 송유관 연결





헝가리 에너지 기업(MOL)은 러시아에서 터키로 이어지는 터키스트림(TurkStream) 사업에 참가할 것임을 6월 27일 밝혔다. MOL은 세르비아를 통해 송유관을 연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규제 기관은 연간 60억 입방미터 용량의 세르비아-헝가리 간 연결관 신설을 포함한 10개년 개발 계획을 승인하였다.

 

터키스트림은 흑해를 통과하여 러시아에서 터키까지 뻗어 있는 930km 길이의 연안 노선 2개와 각각 142km, 70km 길이의 육상 노선 2개로 구성되어 있다.

 

이 사업은 총 315억 입방미터 용량을 가지고 있다. 157억 5천만 입방미터 용량의 제1호선은 터키 내수 시장 공급용이며, 같은 용량의 제2호선은 러시아산 가스를 불가리아를 거쳐 유럽으로 수송한다. 가스관을 통한 공급은 올해 1월 1일부터 시작되었다.

 

출처 :



작성일 : 2020. 06. 27

조회수 1회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