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검색
  • 작성자 사진ICAS HUFS

[터키] 2019년 실업률 13.7퍼센트 기록





2019년 터키의 실업률이 13.7퍼센트를 기록했다고 3월 20일 터키 통계청(TÜİK)이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2.7퍼센트 증가한 수치다.

 

터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터키에서 15세 이상 실업자 수는 440만 명에 달해 2018년과 비교해 93만 2000명이 증가하였다.

 

2019년 비농업인구 실업률은 16퍼센트에 달해 3.1퍼센트 증가세를 보였다.

 

이 보고서는 "15-24세 사이 실업률은 5.1퍼센트 상승하며 25.4퍼센트를 기록했고, 이 연령대의 고용률은 33.1퍼센트로 1.9퍼센트 포인트 감소했다."라고 지적했다.

 

15-64세 사이 연령층 수는 2.8퍼센트 증가한 14퍼센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취업도, 교육 중에도 아닌 사람의 비율이 1.5퍼센트 증가한 26퍼센트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2019년 여성 경제활동 참여 지수는 0.4퍼센트 오른 38.7퍼센트로 증가하였다.

 

노동 참여율은 연간 기준으로 0.2퍼센트 감소해 지난해 53퍼센트로 하락하였다.

 

이 보고서는 2019년 전체 취업 중 농업 부문이 18.2퍼센트, 산업 부문이 19.8퍼센트, 건설 부문이 5.5퍼센트, 서비스 부문이 56.5퍼센트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터키 정부는 지난 9월 발표한 경제계획에 따라 2019년 실업률을 12.9퍼센트로 목표했다.

 

경제 프로그램에 따르면, 실업률은 점차 감소하여 2022년에는 9.8퍼센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출처 :



작성일 : 2020. 03. 20

조회수 0회

Comments


bottom of page